바이든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은 자동차보다 총으로 죽는 아이들이 더 많다고 주장합니다. 그게 전부는 아닙니다.

차량 사망과 총기 사망 사이의 격차는 확실히 줄어들고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 청소년의 주요 사망 원인은 데이터를 어떻게 조각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파워볼 추천 19명의 학생과 2명의 교사가 AR-15 스타일 소총을 든 18세 총잡이의 총에 맞아 숨진

텍사스주 유발데의 롭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학살로 인해 사망한 어린이 수에 다시 한 번 미국의 관심이 집중되었습니다. 총격으로.

의학 저널과 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제는 자동차보다 총이 미국 청소년을 더 많이 죽입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목요일 밤 연설에서 그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그러나 데이터를 자세히 살펴보면 총기 사망 건수가 차량 사망 건수와 비슷하지만 수치가 어떻게 분류되는지에 따라 많이 달라집니다.

총기 및 자동차 사망자가 2020년에 크게 증가했지만 최종 수치가 나온 가장 최근 연도에서는 18~19세를 포함할

가능한 자동차보다 더 많은 어린이와 십대가 총기로 인해 사망한다고 주장합니다. 질병 통제 예방 센터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의 데이터를 분석한 NBC 뉴스에 따르면, 1세에서 17세 사이의 총기 사망자 수만큼 많은 총기 사망을 설명하는 그룹입니다.

CDC의 잠정적이고 불완전한 2021년 데이터에 따파워볼사이트 추천 르면 차량 사망과 총기 사망 사이의 격차는 1세에서 17세 사이에서 줄어들고 있으며 완전히 줄어들 수도 있습니다.

NBC News의 보도를 포함하여 20개 이상의 뉴스 보도는 2020년에 자동차 사망보다 더 많은 어린이와 청소년이 총기

사고로 사망했다는 분석을 인용했습니다. 이 분석은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보낸 편지와 4월 총기 폭력 해결을 위한 존스 홉킨스 센터.

바이든

뉴잉글랜드 저널에 실린 편지의 공동 서명자 중 한 명인 미시간 대학교 응급의학과 부교수인 제이슨 골드스틱은 “데이터가 그 자체로 말해준다”고 말했다.

파워볼사이트 대통령의 주장에 대한 출처를 묻는 질문에 백악관 대변인은 1~24세 사이의 총기 사망에 관한 Scientific American 기사 링크로 답했습니다.

특정 언론 보도, 대통령을 비롯한 정치인들은 10대나 청소년에 대한 언급을 아예 건너뛰고 자동차 사망을

넘어 총기 사망을 어린이에게만 영향을 미치는 문제로 내세웁니다. 1~17세 어린이의 총기 사망은 2019년에서 2020년 사이에 29% 증가한 반면, 자동차 사망은 10% 증가했으며 해당 연령대에서 여전히 주요 사망 원인이었습니다. 2021년의 잠정 데이터는 어린이의 차량 사망과 총기 사망을 구분하는 9명의 사망 격차를 보여줍니다.

전문가들은 2019년에서 2020년 사이에 총기 사망자가 증가한 것을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경험한 증가로 보고 있습니다.

이는 대유행과 총기 판매 증가를 비롯한 여러 요인 때문입니다.More news

존스 홉킨스 센터의 정책 고문이자 연례 보고서의 주저자인 아리 데이비스는

“코로나19 기간 동안 우리 모두가 직면하는 스트레스 요인은 대인 관계 폭력, 가정 폭력 및 총기 폭력을 부추길 수 있는 스트레스 요인이기도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총기사고